인구ㆍ가구

전체

연관조사

인구동향조사
더보기+
  • 페이스북
  • 트위터
  • 카카오스토리
  • 네이버밴드

통계청, 36년간의 인구동태 코호트 DB 최초 구축

  • 담당자 이은정
  • 담당부서 인구동향과
  • 전화번호 042-481-2514
  • 게시일 2020-12-15
  • 조회 2689
첨부파일
통계청, 36년간의 인구동태 코호트 DB 최초 구축

□ 통계청(청장 강신욱)은 출생코호트별 생애과정 변동 분석이 가능한 인구동태 코호트 DB를 최초로 구축했다고 15일 밝혔다.

ㅇ 인구동태 코호트 DB는 출생, 사망, 혼인, 이혼 4종의 개별통계 DB를 출생기준으로 연계한 자료로 1983년부터 2018년까지 36년간의 자료를 구축했으며, 매년 신규 출생 코호트를 추가할 예정이다.

ㅇ 그간, 출생에서 교육과 취업, 혼인 등 생애주기 변화를 측정하고 특성별 인구변화를 파악할 수 있는 인구동태 코호트 DB 수요가 많았으나, 자료 간 연계와 정보보호 기반 부족으로 추진이 어려웠다.

ㅇ 그러나, 2015년부터 인구주택총조사를 행정자료기반 등록센서스로 매년 실시하고, 2018년 11월부터 개인정보보호 및 데이터 연계기반 환경이 마련된 통계데이터센터를 운영함에 따라 금년에 처음으로 인구동태 코호트 DB를 구축하기 시작했다.

□ 인구동태 코호트 DB가 장기간 축적되면 코호트 합계출산율·기대수명 작성 및 인구 특성별(성, 연령, 혼인상태, 교육수준, 직업 등) 차별 출산력과 사망력 연구 등 특성에 따른 다양한 분석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.

□ 또한, 인구동태 코호트 DB는 출생연도별 인구를 패널로 연계한 자료로 동일 연령대 사람들이 시간 흐름에 따라 혼인, 출산, 이혼, 사망을 경험하는 패턴을 종단면적으로 분석할 수 있다.

□ 아울러, 주택, 일자리, 육아휴직 등 다양한 행정자료와의 연계를 통해 특정기간에 태어난 사람들의 생애과정 변동과 경제, 사회적 특성 변화에 대한 종합적 분석으로 저출산, 가족, 복지 등 관련 정책 수립시 필요한 신규통계를 저비용 고효율의 행정통계로 맞춤형 생산이 가능하다.

□ 통계청은 품질점검, 정보보호를 위한 자료제공 가이드라인 연구를 거쳐 통계데이터센터를 통해 2021년 하반기에 서비스할 예정이다.

□ 강신욱 통계청장은 ”개별 인구동태통계 데이터를 연계하고 다양한 데이터가 결합될 수 있도록 기초 DB를 구축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“고 하면서 ”저출산, 가족, 복지 등 다양한 정책 수립의 증거기반 자료로 원활하게 활용할 수 있길 기대한다“고 밝혔다.
현재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?
*200자 내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