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책뉴스

통계청의 정책자료 및 관련사항을 알려 드립니다.

  • 페이스북
  • 트위터
  • 카카오스토리
  • 네이버밴드

2009년 기준 전국사업체조사 잠정 결과

  • 작성자김태영
  • 전화번호042-481-3782
  • 작성일2010-10-27
  • 조회6226
첨부파일
27일 통계청이 발표한 「2009년 기준 전국사업체조사」잠정결과에 따르면,

2009년 말 기준 전국 사업체수는 3백29만 4천개, 종사자수는 1천6백92만명으로 전년 보다 0.9%, 3.9%씩 각각 증가하였으며, 1995년에 비해 사업체수 18.9%(52만3천개), 종사자수는 24.1%(3백28만6천명) 증가하여 1998년 외환 위기 이후 사업체수와 종사자수 모두 11년째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
산업별 사업체수는 「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」과 「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」이 전년 보다 5.3%, 종사자수는 「공공행정, 국방 및 사회보장행정」이 전년 보다 15.5%로 가장 크게 증가하였다.

「공공행정, 국방 및 사회보장행정」의 종사자수가 크게 증가한 이유는 공공부문의 희망근로 프로젝트, 행정인턴사업 등 사회서비스 일자리 창출(29만5천명) 노력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.

성별 종사자수를 보면, 여성종사자수는 6백97만4천명으로 전년보다 4.9% 증가하였으며, 비중은 0.4%p 높아져 여성들의 사회참여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
종사자수를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, 임시 및 일용근로자가 전년 보다 11.0% 증가하였으며, 비중도 0.8%p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. 이는 전년보다 「공공행정, 국방 및 사회보장행정」에서 임시 및 일용근로자가 97.6%, 「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」 24.7% 높은 증가에 따른 것으로 보여진다.

시도별 사업체수와 종사자수는 관광특수영향으로 제주특별자치도가 전년보다 4.0%, 11.5%씩 각각 증가하여 전국에서 가장 크게 증가하였으며, 수도권(서울.인천.경기) 사업체수는 1백54만3천개, 종사자수는 8백61만1천명으로 전년 보다 0.9%, 4.0%씩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.


※ 자세한 내용은 통계청 경제총조사과(042-481-3770, 3782~3785)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.
현재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?
*200자 내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