보건ㆍ사회ㆍ복지

사회조사

  • 페이스북
  • 트위터
  • 카카오스토리
  • 네이버밴드

2011년 사회조사(복지,사회참여,문화와여가,소득과소비,노동) 결과

  • 담당자 황해범
  • 담당부서 사회통계기획과
  • 전화번호 042-481-2272
  • 게시일 2011-12-15
  • 조회 27538
첨부파일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- 요     약 -


【 복지 】

○(생활여건) 이전보다「문화 여가생활 향유여건」이 좋아졌다고 응답(35.1%)

○(복지서비스)「건강관리 및 건강증진서비스」의 확대가 가장 필요(39.2%)

○(장례방법) 장례방법은「화장후 자연장(수목장 등)」을 가장 선호(41.1%)

○(장애인차별) 사회는 심하고(72.3%), 자신은 차별이 없다(86.1%)고 인식

○(노후준비) 노후를 준비하고 있는 가구주는 75.8%, 주된 준비방법은「국민연금」(55.2%)


【 사회참여 】

○(사회적관계망) 몸이 아파 집안일을 부탁할 때 도와줄 사람이 있는 경우가 75.9%

○(계층이동) 가구주 본인의 지위 향상에는 부정적, 자식세대의 지위향상에는 긍정적

○(단체참여)「친목?사교단체(계, 동창회 등)」에 가장 많이 참여(73.1%)


【 문화와 여가 】

○(신문인구) 신문보는 인구비율은 75.6%, 일반신문(67.8%)보다 인터넷신문(77.9%)이 더 많아

○(문화예술,스포츠관람) 관람비율은 58.6%, 관람횟수는 평균 8.4회,「영화관람」이 최다

○(여가활동) 여가활동 대상은 주로「가족」, 가장 하고 싶은 것은「여행」


【 소득과 소비 】

○(소득만족도) 본인 소득에 대해 49.1%가「불만족」하다고 생각

○(긴축소비지출항목) 가구재정 악화시「외식비」를 최우선적으로 축소


【 노동 】

○(직업선택요인) 가장 주된 직업선택 요인은「수입」(38.3%)

○(선호직장) 청년(13~29세)층이 가장 선호하는 직장은「국가기관」(28.7%)

○(여성취업) 여성취업은 84.3%가 찬성, 주된 취업 장애요인은「육아부담」

○(고용안정성) 직업(장)에 대해 59.9%가 불안감을 느낌, 남자가 더 많음

○(일가정우선도) 일과 가정생활 중「일을 우선시 한다」가 더 많아(54.5%)


※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십시오.


현재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?
*200자 내외